Thursday, 24  August, 2017
펀드뉴스
리커창 中 총리, 유엔총회 연설서 北 제재 관련 언급 피했다
  매경인터넷 2016.09.22


리커창 중국 총리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대화를 통한 해결을 강조했지만 대북 제재와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리 총리는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서 진행한 19분가량의 대표 연설에서 20초를 할애해 한반도의 비핵화가 필요하다면서도 북한 이슈를 대화로 풀어가야 한다고 원론적인 말만 되풀이했다. 그는 “우리는 한반도의 비핵화에 전념해야 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의 해결책을 위해 대화와 협상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가 지난 19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조치에 찬성한다고 말했지만, 이날 북한 제재에 대해서는 크게 다루지 않은 것이다. 당시 오바마 대통령과 리 총리는 북한의 5차 핵실험을 규탄했다고 알려지면서 중국이 북한을 압박할 것으로 예측됐다. 하지만 리 총리는 이날 연설의 대부분의 시간을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달성하기 위해 국제사회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는데 할애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