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6  June, 2017
펀드뉴스
김재수 장관 “올해 쌀 수확량 420만t…적정 수요 35만t 초과”
  매경인터넷 2016.09.22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쌀 수급 안정’ 당정 간담회에서 “통계청 발표가 10월 중순에 나오는데 정확히 추정하긴 어려워도 올해 최종 쌀 수확량은 410만~420만톤(t) 정도 되지 않을까 실무적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적정 수요보다 35만t 정도 초과할 것”이라며 “통계청 숫자가 나오기 전에라도 미리 대비해서 조기에 대책을 발표하면 조금 낫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의 추곡 매입 가격은 기존 적정가인 5만2270원보다 낮은 4만5000원으로 정해졌고 정부의 쌀 보관 능력은 65%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태흠 의원은 정부가 35만t을 수매해 쌀 가격을 안정화시켜야 한다면서 추곡 매입가격도 작년과 같은 5만2000원 수준으로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불우이웃에게 쌀을 무료로 지원하고 빈곤국, 북한 등에도 인도적 차원의 쌀 지원을 통해 공급량을 조절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나왔다. 이른바 절대농지인 농업진흥지역을 탄력적으로 운용해 쌀과 축산용 사료 농사를 필요할 때마다 번갈아가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따. 농식품부는 이와 관련해 내년부터는 매년 농업진흥지역 지정 해제 여부를 평가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또 지난 6월말 기준 8만5000헥타르(㏊)를 해제한 데 이어 내년 1~2월께까지 1만5000㏊를 추가로 해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또 쌀 대신 다른 작물 재배로 전환한 농가에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에 예산을 요청했다면서, 지원금을 지급해서라도 벼 재배면적 감축해 수요와 공급을 맞추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농식품부는 고위 당정청 회의 결과와 당정 간담회 논의 내용 등을 반영한 수확기 종합 대책을 다음달 14일께 발표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